정신분열병과 조현병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최고관리자 조회 2,562회 작성일 2018-03-20 16:59:31 댓글 0

본문

흔히 정신증이라고 하면 환각과 환청에 시달리는 조현병 환자를 떠올리는 경우가 많다. 실제로 전 세계의 조현병 평생 유병률(개인이 평생 단 한 번이라도 걸릴 확률)은 1%로 비교적 흔한 정신질환이다. 우리나라의 경우 조현병 환자의 수는 약 50만 명으로 그들의 가족까지 포함한다면 200만 명이 넘는 국민들이 조현병으로 고생하고 있다. 하지만 아직 조현병보다는 정신분열증이란 단어가 더 익숙하다.

조현병은 정신분열증이 개명된(2011년) 이름이다. 정신분열병이라는 단어 자체가 풍기는 부정적인 인상과 편견이 개명을 하게 된 이유였다. 정신분열병이란 명칭은 마치 상반된 인격이 존재하며 지킬박사와 하이드라도 된 듯한 느낌을 줄 뿔만 아니라, 사이코패스나 다중인격장애 등을 모두 포괄하는 명칭으로 오해를 받아 왔었다. 이러한 사회의 고정관념은 끔찍한 연쇄살인 사건, 방화사건 등이 발생해 사회적 이슈가 될 때마다 환자와 가족들을 옥죄여왔던 것이다. 이런 문제점이 대두되면서 명칭이 바뀌게 됐는데, 아직 ‘조현병’이라고 하면 잘 모르는 사람들이 많다.
‘조현(調絃)’이란 ‘현악기의 줄을 고르다’는 뜻으로, 뇌 속 신경전달물질인 도파민과 세로토닌 등의 이상으로 생기는 질환을 신경전달물질의 조절로 치료할 수 있다는 발전된 의미가 담겨 있다.

과거에는 한번 정해진 질병명을 고치면 그 이전까지 형성된 법률관계에 혼란을 가져온다는 이유로 바꾸기가 어려웠다. 하지만 최근에는 이름이 편견을 가지고 올 때는 개명할 수 있다는 개명허가 제도 덕분에 개명을 통해 얻을 수 있는 효과나 편의 등 득이 더 클 경우에는 질병명을 바꾸기도 한다. 대표적인 예로 과거 ‘나병’이라고 불렸던 한센병의 개명 사례가 있다. 병명의 개정은 단지 이름이 바뀌는 것만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 ‘조현병’으로의 개명은 환자가 사회적인 기능을 회복할 수 있다는 의미로, 환자와 가족들에게 치료에 희망을 주는 것이 목적이라고 할 수 있다.


망상, 환각 등 조현병의 주된 특징 분석


조현병은 다양한 증상을 가졌지만 명확한 경계를 짓기 어려워 현재 우리나라에서는 미국정신의학회에서 발간한 ‘정신장애의 진단 및 통계편람’ DSM-IV-TR을 이용해 정의하고 있다. 이 기준에 따르면 망상, 환각, 와해된 언어, 심하게 와해된 행동 혹은 긴장하는 행동, 음성증상 중 2가지 이상이 나타나고, 이러한 증상이 일시적이 아니라 6개월 이상 지속될 때를 조현병으로 진단한다.

망상이란 현실에 맞지 않는 잘못된 생각을 말한다. 실제 사실과 다르며, 논리적인 설명으로 시정되지 않는 믿음으로 개개인의 교육 정도나 문화적인 환경에 걸맞지 않은 생각이다. 조현병에서만 망상이 관찰되는 것은 아니며, 우울증이나 조울증 같은 다양한 정신질환에서도 망상이 발생한다.

특히 조현병 환자들의 망상은 비합리적이고 괴이한 경우가 많다. 예컨대, 이웃들이 전자파를 이용해 자신의 행동이나 생각을 조종한다는 생각, 텔레비전에 나오는 아나운서나 탤런트들이 자신에게 특별한 메시지를 전해준다는 생각, 방송국에서 자신의 생각을 온 세계로 전파시키고 있다는 생각, 자신이 역사적으로 유명한 인물이거나 전지전능한 힘을 가진 존재라고 믿는 과대망상도 조현병 환자에게서 흔히 볼 수 있는 망상의 일례들이다.

망상을 주된 특징으로 하는 망상형 정신분열병 환자들은 다른 사람이 자신을 감시하고 미행하며 자신을 위험에 빠뜨리기 위해 계획적으로 움직인다고 믿는 피해망상을 흔히 경험한다. 이러한 망상의 내용은 체계화 되어감에 따라 더욱 복잡 미묘하게 변화되며, 시간이 지날수록 혼란스런 상황에 적응하기 위해 다른 망상을 만들어내기도 한다.

조현병의 또 다른 증상인 환각은 외부의 자극이 없는데도 지각을 체험하는 것을 말한다. 환각은 뇌의 병변 등 기질적 원인에 의해 나타나기도 하고, 심인성인 경우도 있다. 환각의 종류로는 환청(존재하지 않는 소리를 듣는 것)이 가장 많으며, 환시(존재하지 않는 것을 보는 것), 환취(존재하지 않는 냄새를 맡는 것), 환촉(존재하지 않는 감각을 느끼는 것) 등이 있다.

조현병 환자에게 흔히 찾아볼 수 있는 환청은 내용이 매우 다양하다. 무의미한 소음일 수도 있고 구체적인 말소리인 경우도 있다. 이 때, 말소리의 주인은 대부분 모르는 사람의 목소리가 많다고 한다. 간혹 말소리의 내용이 자타해를 강요하는 내용같이 지시형일 경우가 있는데, 이때 환자는 반드시 실행을 해야 한다는 강박적 느낌을 받을 수 있으므로 주의를 기울이는 것이 필요하다.

조현병 환자의 사고는 정상적 흐름과 다르게 진행되는 경우가 많다. 따라서 다른 사람들은 환자들이 하는 말을 듣고 나서 무슨 말인지 이해하지 못해 당황하는 경우가 있다. 대화 중에 동문서답을 하기도 하며, 앞뒤 문장의 상관성이 결여된 말이나 조리에 맞지 않는 말을 하기도 한다. 이외에도 한 가지 자세만을 계속 유지하는 긴장증적 증상이 있다. 고정된 자세를 취하고 있으며 보통사람들이 보기에는 힘들어 보이는 자세를 고수하기도 하고, 일부러 자세를 바꾸어 놓으면 그 자세를 그대로 유지하기도 한다.

음성증상에는 정동둔마, 운동성 실어증, 무의욕증, 무쾌감증, 주의력 손상이 있다. 정동둔마란 감정적 표현과 반응이 감소된 것을 말하며, 운동성 실어증은 사고와 인지기능의 빈곤으로 할 말이 없는 상태다. 음성증상은 나머지 증상에 비해 눈에 띄지 않지만 대인관계 위축, 직업생활의 어려움을 가져올 수 있으며 궁극적으로는 환자의 삶의 질과 직접적인 관련성을 가지고 있으므로 소홀하게 다룰 수 없는 증상이다.

[네이버 지식백과] 정신분열병과 조현병 (정신이 건강해야 삶이 행복합니다, HIDOC)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